MLB닷컴 "토론토, 류현진 위해 테임즈 영입해야"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류현진(32,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도우미를 찾아라. 메이저리그 공식 홈패이지 MLB닷컴이 KBO리그에서 활약을 발판삼아 메이저리그로 복귀한 에릭 테임즈(33)와 함께 뛸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MLB닷컴은 자유계약선수(FA) 시장 흐름을 전하면서 "토론토는 현재 마땅한 1루수 자원이 없다"며 "FA 시장에서 해당 포지션을 보강해야한다"고 전했다. 후보도 꼽았다. 테임즈와 미치 모어랜드가 주인공이 됐다.

토론토는 올 시즌 주전 1루수로 뛴 저스틴 스모트가 오프시즌 들어 밀워키 브루어스로 이적했다. MLB닷컴은 "장타력을 갖춘 타자가 그자리에 와야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조성우 기자]

토론토는 올해 FA 시장에서 마운드 보강에 초점을 맞췄다. 류현진 외에 테너 로어크를 영입하면서 선발진 전력을 끌어올렸다. 그러나 포스트시즌 진출에 도전하기 위해서는 전력 보강이 더 필요한 상황이다.

MLB닷컴은 "유망주 라우디 텔레즈가 있지만 아직 정교함이 떨어진다. 테임즈나 모어랜드는 베테랑으로 그부분을 잘 메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테임즈는 지난 2011년 토론토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그는 시애틀 매리너스를 거쳐 2014년 NC 다이노스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로 왔다. 테임즈는 NC에서 중심타자로 활약했고 2016시즌 종료 후 메이저리그에 재도전해 밀워키와 계약했다.

그는 복귀 시즌이던 2017년 밀워키에서 31홈런을 쏘아올렸고 지난해에도 16홈런을 쳤다. 올 시즌 149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4푼7리에 그쳤으나 25홈런 51타점을 기록했다. 시즌 종료 후 FA 자격을 얻었다.

모어앤드는 2010년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그는 추신수(37)와도 텍사스에서 한솥밥을 먹은 인연이 있다. 모어랜드는 2017년 보스턴 레드삭스로 이적했고 올 시즌까지 10시즌을 뛰며 통산 1천137경기에 나와 타율 2할5푼1리 166홈런 559타점이라는 성적을 냈다.

한 시즌 개인 최다 홈런은 2013년과 2015년 텍사스에서 기록한 23홈런이다. 그는 2015년부터 올해까지 5시즌 연속 두자리수 홈런을 쳤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