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송가인, 소주 부르는 목포 이모 손맛…첫 홍어 먹기 도전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송가인의 야유회 같은 먹부림이 공개된다.

28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84회에서는 콘서트를 준비하는 송가인의 모습이 그려진다. 그런 송가인을 찾아온 특별한 손님, 목포 이모와의 에너지 넘치는 시너지가 TV 앞 시청자까지 웃음 짓게 만들 전망이다.

전참시 송가인 [사진=MBC]

앞서 송가인과 목포 이모는 진짜 가족처럼 서로를 애틋하게 챙겨 눈길을 끌었다. 송가인은 과거 판소리 학원에서 인연을 맺은 목포 이모를 친이모처럼 잘 따르고 있다. 특히 목포 이모가 송가인의 무명시절에 무상으로 밥과 잠자리를 마련해주며 도움을 줬다는 일화는 훈훈함을 자아냈다.

그런 목포 이모가 이날도 콘서트를 앞둔 송가인을 지원사격하기 위해 공연장에 찾아왔다. 송가인과 트롯 여신들을 위해 정성 가득 담긴 음식들을 준비해온 것. 이에 송가인과 트롯 여신들은 손발이 척척 맞는 호흡을 자랑하며 목포 이모가 준비해온 음식을 꺼내고 정리하며 순식간에 상을 차렸다. 한식 뷔페 못지않은 스케일에 송가인은 물론, 함께 있던 트롯 여신들까지 입을 쩍 벌리며 감탄을 연발했다고 한다.

이어 송가인과 트롯 여신들은 식사를 하던 중 급기야 소주까지 찾았다고. 대기실이 아닌 야유회에 있는 듯한 진풍경에 현장에 있던 모두가 웃음을 터트렸다는 후문이다. 트롯 여신들의 야유회 같은 먹부림은 얼마나 독특한 재미를 선사할지 기대된다.

특히 송가인은 생애 처음으로 홍어 먹기에 도전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홍어를 먹은 송가인의 솔직한 리액션이 보는 이들을 빵 터지게 만들었다고 한다. 과연 호불호가 크게 나뉘는 홍어를 먹은 송가인의 솔직 리액션은 어떨지 궁금증을 더한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