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연기대상]김혜윤, 신인상·우수상 2관왕 "심장이 진정 안돼"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김혜윤이 '2019 MBC 연기대상'에서 신인상과 우수상을 수상, 2관왕에 올랐다.

3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김성주, 한혜진의 진행으로 '2019 MBC 연기대상'이 개최됐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혜윤과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는 수목드라마 부문 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김혜윤은 "이게 가능한가요. 심장이 진정이 안된다. 신인상을 받은 것만으로도 너무 감사한데, 쟁쟁한 선배님들 사이에 후보가 됐다는 것만으로도 놀라웠다. 상까지 주셔서 몸둘 바를 모르겠다"고 놀라워했다.

이어 "2019년에 제 삶이 많이 바뀌었다. 잊지 못하는 2019년 될 것 같고 꼭 보답하는 배우 되겠다"고 약속했다.

차은우는 "과분한 상 감사하다. '신입사관 구해령' 시놉과 대본을 보고 이림을 그리면서 굉장히 설렜다. 부족함과 아쉬움도 많이 남고 마음 아파하기도 했다. 돌이켜보면 소중하고 값진 시간이었다. 많은 것을 배웠고 느꼈다. 잊지 않고 기억해서 성장하는 차은우 되겠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