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연기대상]김동욱, 생애 첫 대상…한지민 최우수상·정재영 무관(종합)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김동욱이 '2019 MBC 연기대상' 대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데뷔 12년 만의 첫 연기대상이다.

김동욱은 30일 오후 서울 상암 MBC에서 열린 '2019 MBC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김동욱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데뷔 후 첫 타이틀롤을 맡아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 체중을 증량하며 캐릭터에 대한 열의를 보여준 김동욱은 능글능글한 코믹 연기부터 사회의 악덕 '갑'들을 응징하는 현실 히어로까지, 탄탄한 연기력으로 호평을 얻었다.

김동욱은 "꿈 같은 순간이다. 후보에 오른 선배들에 비해 주인공으로서의 무게감이 부족했던 것을 알고 있다. 부담감이 많았고 마지막 작품이라고 생각하고 임했다. 끝나고 나서 영광스러운 상들을 주셨다. 앞으로 게으르지 않게, 정말 연기를 잘하는 배우, 겸손하게 최선을 다해 하루하루 살겠다"고 벅찬 감격을 드러냈다.

최우수연기상 일일·주말 부문은 '황금정원' 이상우와 '두 번은 없다' 예지원이, 월화·특별기획 부문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이동욱과 '웰컴2라이프' 임지연이, 수목 부문은 '봄밤' 정해인, 한지민,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이 수상했다. 유력한 대상 후보로 꼽히던 '검법남녀2' 정재영은 무관에 그쳤다.

김동욱은 "너무 쟁쟁한 선배들과 후보에 올라 이 상을 받아도 되나 싶다. '커피프린스 1호점' 이후 19년 만에 MBC 드라마로 이 시상식에 초대를 받았다. 처음 초대 받았는데 큰 상을 받게 되서 감개무량하다"라며 "시상식 오기 전에 어머님과 통화를 했는데 '얌전하게, 겸손하게 실수하지 말고 오라'고 했는데 너무 큰 실수 하는 건 아닌가 싶다"고 겸손한 소감을 전했다.

임지연은 "상을 기대 안 했다면 거짓말이다. 너무 큰 상 주셨다. '웰컴2라이프'는 몸과 마음이 힘들고 외로운 순간이 많았던 작품이었다. 그래도 정말 많이 배웠고 큰 사랑을 받으면서 찍은 작품이라 평생 잊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정해인은 "최우수상 연기상이라니, 너무 빨리 상을 받은 것 같다. 밑에서 앉아있는데, 받으면 무슨 말을 할까 생각했다. '봄밤'을 하며 제게 최고의 봄날을 선물해준 안판석 감독과 동료 배우들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숨쉬기가 힘들다"며 벅찬 마음을 드러낸 그는 "제가 이 말은 꼭 하고 싶었다. 매번 작품 할 때마다 연기하면서 혼자 하는 것이 아니라, 감독님과 현장에 있는 작은 역할이든 큰 역할이든 최선을 다하는 배우님들, 카메라 뒤 안 보이는 곳에서 뛰어나니며 열심히 하는 스태프들, 공동 예술이다. 항상 배려하고 존중하면서 작품을 해나가겠다. 차분하고 묵묵하게 작품하겠다"고 약속했다. 함께 연기한 한지민을 언급하며 "덕분에 행복하게 촬영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지민은 "연기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배려해준 안판석 감독님, 배우들에게 믿음을 주신 덕분에 깊이 고민하고 연구할 수 있었던 것 같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봄밤'이라는 드라마를 통해서 사랑과 가족, 관계에 대해 많이 배울 수 있었다. 정인이라는 캐릭터를 통해 그 전에 만나보지 못했던 솔직한 감정들을 연기할 수 있었다. 따뜻함으로 배려해줘서 의지하며 연기할 수 있었다. 정해인 씨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신세경은 "부족한 저에게 이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길고도 길었던 여름이었는데, 긴 시간 동안 함께 해준 많은 분들의 얼굴이 떠오른다. 세상의 다양한 편견에 맞서 오늘을 살아가는 분들과 이 상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우수연기상 일일·주말 부문은 '슬플 때 사랑한다' 류수영, '두 번은 없다' 박세완, 월화·특별기획 부문 '검법남녀2' 오만석,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박세영, 수목 부문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혜윤,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가 수상했다.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는 ' 어쩌다 발견한 하루'가 선정됐으며, '최고의 1분 커플'은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차은우가 수상했다.

남녀 신인상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로운과 이재욱, 김혜윤에게 돌아갔다.

이하 2019 MBC 연기대상 수상자(작)

▲대상=김동욱(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남자 신인상=로운, 이재욱(어쩌다 발견한 하루)▲여자 신인상=김혜윤(어쩌다 발견한 하루) ▲청소년 아역상=이수아(웰컴2라이프) ▲조연상 일일/주말=정시아(황금정원) ▲조연상 월화/특별기획=오대환(특별근로감독조장풍) ▲조연상 수목=이지훈(신입사관 구해령) ▲작가상=김단비(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올해의드라마=어쩌다 발견한 하루 ▲최고의 1분 커플=신세경 차은우(신입사관 구해령) ▲우수연기상 일일/주말=류수영(슬플 때 사랑한다), 박세완(두번은 없다) ▲우수연기상 월화·특별=오만석(검법남녀 시즌2), 박세영(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우수연기상 수목=차은우(신입사관 구해령) 김혜윤(어쩌다 발견한 하루)▲신스틸러=노민우(검법남녀2) ▲최우수상 일일/주말=이상우(황금정원), 예지원(두 번은 없다) ▲최우수상 월화·특별=김동욱(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임지연(웰컴2라이프) ▲최우수상 수목=한지민, 정해인(봄밤), 신세경(신입사관 구해령)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 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