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윰댕 "10살 아들 있어, 대도서관과는 재혼"(종합)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유튜브 크리에이터 윰댕이 아들이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7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1인 크리에이터로 활발한 활동 중인 대도서관·윰댕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사람이 좋다' 윰댕 [사진=MBC]
'사람이 좋다' 윰댕 [사진=MBC]

이날 윰댕은 2015년 대도서관과의 결혼은 재혼이었고, 이미 10세 아들이 있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대도서관은 "(윰댕이) 이혼을 한 상태고 아이도 있다고 했다. 처음에는 겁이 났지만 이 사람이 정말 좋다면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윰댕은 아들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고, 오랫동안 밖에서 아들을 만날 때는 이모라고 부르게 했다는 사실을 드러내 안타까움을 더했다.

윰댕이 첫 결혼과 아이가 있다는 사실을 밝히지 않은 건 당시 생계를 이끌어나가야 하는 가장이었기 때문. 윰댕은 임신 당시엔 얼굴을 클로즈업한 상태로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책임져야 할 사람들이 많다보니까 그걸 방송에서 말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윰댕은 아들과 어머니를 집에 초대해 단란한 시간을 보냈다. 윰댕은 아들에게 "이제 이모와 엄마 섞어 쓰지 말고 엄마라고만 부르는 것 어떠냐. 밖에 나왔을 때도 엄마라고 하자"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윰댕은 "이젠 이 예쁜 아이의 엄마라고 당당하게 얘기하고 싶다. 가슴에 늘 무겁게 올려져 있던 게 터져 나왔으니 내일부턴 더 많이 웃고 행복해지겠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윰댕 "10살 아들 있어, 대도서관과는 재혼"(종합)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