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X세대는 '우주대스타' 김희철, 진정한 반전스타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복면가왕' 3라운드에서 탈락한 'X세대'는 슈퍼주니어 김희철이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에서는 '브라키오사우루스'와 'X세대'의 3라운드 대결이 그려졌다. 'X세대'를 제친 '브라키오 사우루스'는 4연승 가왕 '낭랑18세'와 대결을 펼친다.

[사진=MBC]

'X세대'는 16년차 아이돌 슈퍼주니어의 멤버이자 '우주대스타'로 불리는 희철이었다.

희철은 "내 목소리로 노래를 부르는 데 수줍음이 많았다. 그런데 규현이 용기를 줬다"라며 "90년대 스타일 노래를 부르고 싶어서 출연했다"라고 했다.

희철에 따르면 규현이 "2라운드에서 떨어지는 것보다 1라운드에서 떨어져서 가면을 벗는게 더 멋있을 것"이라고 조언을 전했다고.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