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불' 양경원, '수미네반찬'으로 첫 예능나들이 "아내, 김수미와 인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사랑의 불시착'으로 큰 사랑을 받은 배우 양경원이 '수미네 반찬'으로 첫 예능 나들이에 나섰다.

양경원은 '사랑의 불시착'에 함께 출연한 오만석, 장소연과 함께 최근 tvN '수미네 반찬' 녹화에 참여햇다.

양경원은 '사랑의 불시착'에서 북한 민경대대 5중대 소속 표치수 역을 맡아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과 맛깔스러운 연기로 큰 사랑을 받았다. '수요미식회'는 양경원의 생애 첫 예능 출연이다.

배우 양경원이 '수요미식회'로 첫 예능 나들이에 나선다.

양경원은 "전 예능감도 없고, 말재간이 있는 사람이 아니다. 표치수라는 캐릭터 때문에 예능 섭외가 많이 들어왔다. 전 예능과 어울리는 사람이 아니라 조심스럽기도 하고 거절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수많은 예능 러브콜 속 '수미네 반찬'에 출연한 데는 이유가 있다. 양경원은 "예능감을 요하는 프로그램도 아니지만, 아내가 김수미 선배님을 굉장히 좋아한다"고 말했다.

뮤지컬배우이자 아내인 천은성은 과거 연극 '친정엄마'에서 김수미와 함께 무대에 오른 인연이 있다. 당시 받았던 고마움을 아직 간직하고 있다고.

양경원은 "와이프가 서울살이를 혼자 오래 했다. 김수미 선생님에게 '집밥을 먹어본지 오래 됐다'고 이야기 하자 밥을 해와서 주고, 집으로도 초대해 집밥을 해줬다고 하더라. 와이프가 그 고마움을 잊지 못했다"고 말했다.

'수미네 반찬' 출연도 아내의 추천이 컸다. 양경원은 현재 극단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소속으로, 따로 매니저가 없다. 이에 모든 스케줄을 아내 천은성과 공유하고 상의한다는 양경원은 "'수미네 반찬' 프로그램은 나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수미네 반찬' 촬영장에도 함께 가서 인사를 드렸다"라며 "오늘 제 매니저 역할을 톡톡히 했다"고 활짝 웃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