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시즌 첫 시범경기서 2타수 무안타 1사구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추신수(38, 텍사스 레인저스)가 2020 시즌 첫 시범경기에서 컨디션을 조율했다.

추신수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의 피오리아 스포츠 컴플렉스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2020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 2타수 무안타 1삼진 1사구를 기록했다.

추신수(38, 텍사스 레인저스)가 24일(한국시간)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시범경기에서 2타수 무안타 1사구를 기록했다. [사진=뉴시스]

추신수는 첫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났다. 1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시애틀 선발투수 기구치 유세이에게 헛스윙 삼진을 당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두 번째 타석에서는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다. 팀이 3-0으로 앞선 2회초 1사 2루의 타점 기회에서 기구치의 투구에 맞으면서 1루 베이스를 밟았다. 하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은 올리지 못했다.

세 번째 타석은 범타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팀이 4-0으로 앞선 4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바뀐 투수 히라노 요시히사를 상대했지만 2루 땅볼에 그쳤다.

추신수는 이후 6회초 대타 롭 레프스나이더와 교체되며 이날 경기를 마감했다.

한편 텍사스는 시애틀을 7-5로 제압했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