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마이너리거 상대 '3.2이닝 7K 1실점'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에서 두 번째 실전 등판해 컨디션을 점검했다.

류현진은 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있는 TB 볼 파크 마운드 위에 올랐다.

시범경기가 아닌 소속팀 자체 평가전에 선발 등판했다. 그는 토론토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뛰고 있는 타자들을 상대로 공을 던졌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소속 류현진이 5일(한국시간) 열린 팀 자체 평가전에 선발 등판했다. 그는 토론토 구단 산하 마이너리그 타자를 상대로 3.2이닝 7탈삼진 1실점했다. [사진=뉴시스]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류현진은 3.2이닝 동안 3피안타 1볼넷 7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50개였다.

류현진에게는 6일 만에 등판이다. 그는 지난달(2월) 28일 미네소타 트윈스와 시범경기에 첫 선발 등판했다. 류현진은 당시 2이닝 동안 41구를 던졌고 3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그는 경기 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과 인터뷰를 통해 "제구가 기대했던 것만큼 잘 되지 못했다"며 "기술적인 부분에 신경을 썼다. 시범경기가 아닌 시뮬레이션 게임에 등판한 이유"라고 말했다.

토론토의 주요 선수들은 같은날 탬파베이 레이스와 시범경기를 치렀다. 한편 토론토 지역 일간지 '토론토 선'도 류현진의 이날 등판 소식을 전했다.

'토론토 선'에서 구단(토론토)을 담당하고 있는 롭 롱리 기자는 자신의 소셜미디어(SNS) 중 하나인 트위터를 통해 "(류현진은)마이너리그 타자를 상대로 비교적 잘 던졌다"며 "팀은 류현진에게 시범경기를 위한 이동보다는 시뮬레이션 게임이 더 낫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이날 시범경기 등판은 아니었지만 미네소타전과 비교해 이닝과 투구 수를 모두 늘렸다. 류현진은 오는 10일 열리는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 예정이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