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기 "'미스터트롯' 31위로 떨어졌지만 많은 활동 신기해"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개그맨 겸 가수 영기가 진솔한 이야기로 눈길을 끌었다.

영기는 12일 오후 방송된 안동MBC 라디오 '홍형철 반은혜의 즐거운 트로트세상'에 출연했다.

이날 영기는 "반갑습니다. '미스터트롯'이 낳은 동네오빠, 안동의 아들, 안동의 성골, 안동의 토박이 개그맨 가수 '개수' 영기라고 합니다"라고 안동 출신임을 드러내며 재치 넘치는 인사를 건넸다.

[안동MBC MUSIC '영기와 함께하는 즐거운 트로트 세상']

그 후 영기는 웃음을 자아내는 유쾌한 입담은 물론, '동네오빠(Prod.플레이사운드)'로 역대급 흥을 유발하는 하이텐션 무대와 진성의 '동전인생', 남진의 '둥지'로 탄탄한 가창력까지 뽐냈다.

특히 영기는 "31위로 떨어졌지만 많은 활동을 하고 있는 게 정말 감사하고 신기하다. 많은 무대를 보여주진 못했지만 매 무대마다 임팩트가 셌고, '사람이 좋다'란 프로그램이 신의 한수였다. 모든 걸 내려놓고 다 보여드렸다"고 진정성이 담긴 활동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영기는 또한 "안동에서 영탁과 영기가 나왔으니 어린 친구들이 겁먹지 말고 심하게 도전 한번 해주면 좋겠다"며 꿈을 꾸고 있는 이들을 향한 특별한 메시지까지 전달했다.

"사람들을 행복하게 하고 웃겨주는 게 스트레스 해소법"이라며 긍정적인 기운을 북돋아준 영기는 '동네오빠(Prod.플레이사운드)'로 꾸준히 활동 중이다.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some@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