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문세윤 "딘딘, '1박2일' 가장 오래 남을듯…제작진에 잘해"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컬투쇼' 문세윤이 '1박2일'에 가장 오래 남아있을 것 같은 멤버로 딘딘을 꼽았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KBS 2TV '1박2일'에서 문세윤과 함께 출연 중인 라비, 딘딘이 출연했다.

[사진=SBS]

이날 방송에는 "딘딘이 제작진들에게 참 잘하더라"는 훈훈한 미담 사연이 들어와 딘딘을 웃게 만들었다. 이를 들은 라비는 "딘딘이 정말 제작진에게 잘한다"라고 했고, 문세윤은 "딘딘은 '1박2일'에 가장 오래 남아있을 멤버"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문세윤은 "우리와 함께 회식 중이다가 어느새 제작진 옆에 가 있더라"라며 "가장 먼저 그만 둘 것 같은 멤버는 김종민이다. 13년째 제작진 이름을 못외우더라"고 '1박2일의 산증인' 김종민을 거론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