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진 PD-이원일, 나란히 자필 사과문 "피해자에 사죄, 죄송합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PD가 '집단 폭행' 의혹과 관련해 나란히 자필 사과문을 게재하고 사과했다.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PD는 22일 이원일 셰프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특히 이번 사건의 당사자인 김유진 PD가 직접 입장을 내고 사과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부럽지'에 출연한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PD[사진=MBC]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PD가 자필 사과문을 게재하고 피해자들에 사과했다.[사진=이원일 인스타그램]

김유진 PD는 "저와 관련된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해여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라며 "사실 여부를 떠나 저의 행동으로 인해 상처를 받고 오랜 시간동안 아픔을 잊지 못한 피해자 분께 진심으로 사죄 드린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지금은 저의 해명보다 상처 받은 분께 사과가 우선이라 생각하고 있으며 직접 연락드려 사죄하겠다. 저를 직접 대면하기 화나시겠지만 제가 진심으로 사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셨으면 한다"고 문제 해결 의지를 드러냈다.

김 PD는 끝으로 "저의 행동으로 상처와 피해를 받으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이원일 셰프도 피앙세 김유진 PD의 논란에 대해 함께 고개 숙였다.

이원일은 "사실을 떠나 결과론적으로 가슴 아픈 상처를 되새기게 되어 마음이 무겁다. 또한 애정 어린 눈빛으로 응원해주셨던 모든 분들께 실망감을, 많은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해당 논란이 원만하고 그 누구도 더 이상 상처받지 않게 해결될 수 있도록 하겠다. 같이 출연하던 프로그램 또한 중단하고, 이번 일을 계기로 반성하여 신중하고 성숙해지는 모습으로 부끄럽지 않게 살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약속했다.

이원일 셰프의 예비신부 김유진 PD는 지난 21일 집단폭행 가해자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부럽지 연예인 닮은꼴 예비신부 PD는 집단폭행 가해자입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김유진 PD의 집단폭행 폭로글을 작성한 A씨는 16살이던 2008년 김 PD와 친구들에게 현지에서 집단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김유진 PD에게 스리퍼로 구타를 당했으며, 이후에도 가해자들에게 노래방에서 구타를 당했다고 전했다.

논란이 일자 이원일 셰프, 김유진 PD는 출연 중이던 MBC 예능 '부럽지'에서 자진하차 하기로 했다. 이원일 셰프의 소속사는 "이원일 셰프의 예비 신부인 김유진 PD가 학교 폭력 가담이라는 의혹에 대해 참담함을 느끼며 사과의 말씀을 먼저 올린다. 죄송하다"고 공식입장을 내고 사과했다. '부럽지' 측 역시 이들의 하차와 함께 남은 방송분을 편집 하겠다고 입장을 냈다.

그러나 이후에도 김유진 PD의 학창시절 동창이라고 주장한 네티즌들이 학교 폭력 의혹을 추가로 폭로, 파장이 이어지고 있다.

'부럽지'에 출연한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PD[사진=MBC]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