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넘버 수담 측 "학폭논란 사실무근, 허위사실 유포 법적대응"(공식)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시크릿넘버 수담 측이 학폭 논란에 대해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시크릿넘버 수담 소속사 바인엔터테인먼트, 알디컴퍼니는 최근 불거진 수담의 학폭 논란에 대해 허위 사실이라 주장하며 법적 대응을 고려할 것이라 밝혔다.

소속사는 "19일 오전 SNS상에서 제기된 시크릿 넘버의 멤버 수담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글은 악성 루머이며 허위 사실임을 명확히 밝힌다"며 "악의성 짙은 비방과 루머,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고려할 계획"이라 밝혔다.

앞서 SNS 상에서는 수담과 중, 고등학교 동창이라 밝힌 A씨가 "수담이 왕따를 주도하고 중학생 때부터 술을 마시고 등교해 아주 싫어했다"며 "아무 죄 없는 사람 죄를 만들지 않는다. 없는 이야기 지어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에 A씨는 수담의 중, 고등학교 졸업사진을 증거로 내놨지만, 소속사는 이를 전면 부인하며 허위 사실에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학폭 논란을 제기했던 A씨는 현재 해당 글을 삭제한 뒤 SNS 계정까지 없앴다.

아래는 바인엔터테인먼트, 알디컴퍼니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시크릿 넘버 소속사 바인엔터테인먼트, 알디컴퍼니입니다.

19일 오전 SNS상에서 제기된 시크릿 넘버의 멤버 수담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글은 악성 루머이며 허위 사실임을 명확히 밝힙니다.

가요계 첫 발을 내딛는 신인 그룹이 더 이상 거짓된 소문에 상처받지 않도록 부탁드리며 이 시간 이후 악의성 짙은 비방과 루머,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고려할 계획입니다.

다시 한번 시크릿 넘버를 사랑해주시고 격려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