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소속팀 텍사스, 구단 직원 코로나19 확진 판정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추신수(38)가 뛰고 있는 미국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의 직원 중 일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ESPN', '댈러스 모닝 뉴스' 등 미국 매체들은 28일(한국시간) 텍사스의 홈 구장 글로브 라이프 필드의 사무실에 근무 중인 직원 여러 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미국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의 홈 구장 글로브 라이프 필드 [사진=뉴시스]
미국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의 홈 구장 글로브 라이프 필드 [사진=뉴시스]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선수와 코칭스태프는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텍사스는 야구장과 사무실에 대한 방역을 실시하고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직원들에게 자가격리 조치를 내렸다.

텍사스 선수단은 방역이 완료된 이후 홈 구장에서 예정대로 훈련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텍사스는 다음달 2일부터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팀 훈련을 재개할 계획이었다.

메이저리그는 코로나19로 2020 시즌 개막에 돌입하지 못했다. 다음달 24, 25일 시즌 시작이 유력한 상황이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