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출신 민아, 충격 폭로 "멤버가 뭐라 할까봐 췌장암父 마지막 못봐"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AOA 출신 민아(권민아)가 SNS를 통해 멤버 폭로를 이어가 파장을 예고했다.

민아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AOA 시절 10년간 한 멤버에게 괴롭힘을 당했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할만큼 힘들어하다 탈퇴했다고 폭로해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AOA 출신 민아가 한 멤버에 대한 폭로를 이어가고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이어 민아는 "아빠 췌장암 말기 선고받고 아빠가 갈거라는 걸 알고 있었는데 그 언니한테 또 혼날까봐 그리고 개인 연기도 하고 있었고 컴백하고 있어서 스케줄 소화해내고 멤버들한테 피해주기 싫었고 대사도 외우고 웃어야 하는 부분도 많고 그래서 난 아빠 생각에 사로잡히면 안되고 일을 제대로 해야해 라고 생각했고 아빠 병실에 들어가지도 못했다"고 밝혔다.

민아는 "그래서 더 볼 수 있었는데 못 보고 그렇게 아빠 눈 감았을 때 삐 소리 듣고 보고 보냈어"라며 "근데 들리는 말론 언닌 특실 잡아주고 개인 스케줄들도 그렇고 뭐 취소했다는 말 들리던데 아니길 바라. 프로답게 해 언니도. 울지마 알았지? 분위기 흐려진다며 나 때문에 왜 눈치 봐야하냐며 그랬잖아. 언니도 잘 이겨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민아는 "나는 아직도 그 기억 못 지워. 언니가 했던 말들 행동들 사실 흐릿해도 전부 기억해. 남아있어. 그럴 때마다 약 먹어가면서 견디고 있어. 그치만 아빠 때 일은 평생 갈 것 같다. 언니는 그냥 뱉은 말이지만 난 정말 상처였던 것 같아"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민아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AOA 그 언니 이야기 왜 적었냐면 난 아빠 췌장암 말기 선고받고 아빠가 갈거라는 걸 알고 있었는데 그 언니한테 또 혼날까봐 그리고 개인 연기도 하고 있었고 컴백하고 있어서 스케줄 소화해내고 멤버들한테 피해주기 싫었고 대사도 외우고 웃어야 하는 부분도 많고 그래서 난 아빠 생각에 사로잡히면 안되고 일을 제대로 해야해 라고 생각했고 아빠 병실에 들어가지도 못했어.

췌장암 말기라서 뼈밖에 없는 모습 보니까 눈물이 안 날 수가 없더라고. 언니도 찾아오고 아빠도 이제 말을 잘 못하는데 날 찾았대. 근데 만약 스케줄 하다가 울면 어떡해. 또 저 언니가 뭐라하면 어떡해? 난 그때 나이가 너무 어려서 그렇게 해야되는 줄 알았어. 그게 맞는거라고 생각했고 혼나는게 더 싫었어.

그래서 더 볼 수 있었는데 못 보고 그렇게 아빠 눈 감았을 때 삐 소리 듣고 보고 보냈어. 옆에 스케치북에 아빠가 우리 딸 어디 있어요? 라고 힘들게 삐뚤빼뚤 적어서 간호사 님한테 보여드렸다는데 그 때도 일하고 있어서 못갔었거든.

근데 들리는 말론 언닌 특실 잡아주고 개인 스케줄들도 그렇고 뭐 취소했다는 말 들리던데 아니길 바라. 프로답게 해 언니도. 울지마 알았지? 분위기 흐려진다며 나 때문에 왜 눈치 봐야하냐며 그랬잖아. 언니도 잘 이겨내 꼭.

나는 아직도 그 기억 못 지워. 언니가 했던 말들 행동들 사실 흐릿해도 전부 기억해. 남아있어. 그럴 때마다 약 먹어가면서 견디고 있어. 그치만 아빠 때 일은 평생 갈 것 같다. 언니는 그냥 뱉은 말이지만 난 정말 상처였던 것 같아.

근데 마지막 우리끼리 5분의 시간 때 내가 언니한테 얘기했어. 그때 그게 상처였다고. 그때 언닌 날 째려보며 말했지. 내가 그런말 할 정도로 나쁜 년이라고는 생각 안하는데? 했어. 그러자 다른 멤버가 언니 그랬었어 라고 정말 큰 용기 내서 얘기해줬었어. 난 허탈해서 아무 말도 안 나왔고 속으로 인간이 맞나? 싶었어. 그리고 우리는 안녕했지. 근데 우리 다 아직도 몰라. 날 싫어한 이유가 뭘까?

나도 솔직히 똑똑한 머리는 아니라서 기억력이 진짜 최악인데 오죽하면 언니는 끝이 없다. 너무 많지. 근데 그냥 저거 하나만 할게. 혹시 모르잖아. 회사에서 해지계약서 썼는데 위약금 내라고 하면 어떡해. 저 다 말 안했어요 괜찮죠? 언니 덕에 난 매일 약 수십 알 먹고 왼쪽 손목은 하도 그어서 신경이 나가서 따갑고 저려. 근데 엄마 보니까 살아야겠더라고. 돈도 벌어야해. 그래서 열심히 흉터 치료 받고 있어. 아직도 악몽은 꾸지만. 근데 웃긴건 나가기 전에 언니 빼고 우리끼리 술 마시면서 맨날 대화 나눴거든? 근데도 우리 다 아직도 모른다? 날 싫어한 이유가 뭐야?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