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최정원 "1992년 양준일 댄서 활동" 최근 받은 문자 공개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뮤지컬 배우 최정원이 과거 가수 양준일의 댄서로 활동했다는 반전 이력을 소개했다.

2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비스에 으르렁~으르렁대~♪ 미남과 야수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브로드웨이 42번가' 주연배우 전수경, 최정원, 정영주, 홍지민, 송일국이 출연한다.

비디오스타 최정원 [사진=MBC에브리원]

데뷔 후 첫 토크쇼에 출연한 최정원은 "1992년에 양준일의 댄서로 활동했다"며 과거 영상을 공개했다. 또한 "최근 양준일이 문자를 보내왔다"며 문자 내용을 방송에서 공개했다.

이어 최정원은 "양준일 외에도 아주 소중한 인연이 있다"고 밝혔는데. 그 주인공은 '브로드웨이 42번가'에 함께 출연하는 송일국. 최정원은 이번 뮤지컬에 송일국을 적극 추천했다고 밝히며 송일국 때문에 무대 위에서 울었던 사연도 털어놔 동료들을 당황케 했다.

21일 오후 8시 30분 방송.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