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권민아, 母와 퇴원 수속…FNC "건강 회복하길, 원만 해결 노력"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AOA 출신 권민아가 극단적 선택을 한 가운데 FNC엔터테인먼트가 공식 입장을 표명했다. 그동안 입을 닫고 있던 FNC는 원만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사과했다.

권민아의 전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지난 9일 "AOA와 관련한 여러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고 안타깝게 생각하며 많은 걱정과 불편함을 드린 점 사과드린다. 무엇보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권민아양이 하루 빨리 건강을 회복하길 바라며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입장을 냈다.

MBC 드라마 '병원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권민아 [사진=정소희기자 ]
MBC 드라마 '병원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권민아 [사진=정소희기자 ]

FNC엔터테인먼트는 권민아가 저격한 AOA 불화설 논란과 관련해 "그간 멤버간 관계를 더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던 점 또한 깊이 사과드린다"라며 "당사는 명확한 입장을 전달드리고자 하는 점을 수차례 고민하고 망설였다. 멤버들 또한 비난과 오해를 받는 것에 하루하루 답답함을 안고 지내왔다. 당사와 멤버들을 향한 비난이 있는 상황도 잘 알고 있다. 그러나 당사는 입장 표명과 관련해 고민을 거듭했지만 현재 가장 중요한 것은 권민아 양의 건강 회복이 최우선이라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 과정에서 당사는 쏟아지는 말들에 조목조목 해명과 반박, 시시비비를 공개적으로 가리는 것이 되레 자극적인 이슈만을 양산할 뿐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고, AOA 멤버 개개인이 글을 올리겠다는 것 또한 만류해 왔다. 대중 앞에 각자의 말이 적나라하게 펼쳐져 버리고 여러 말로 다툼이 벌어지는 것은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그간의 사태에 대해 침묵한 이유를 설명했다.

FNC는 권민아가 AOA에서 탈퇴한 신지민의 활동 여부를 물어왔지만 답하지 않았다며 "신지민양 본인이 연예 활동에 뜻이 없으며 일반인으로 살아가겠다는 뜻을 당사와 얘기한 상황이라 또 한 번 불필요한 언급이 되지 않길 바랐기 때문이었다"고 했다.

권민아가 거론한 정산에 대해서는 "업계 표준을 철저히 지켜오고 있으며 만일 어떠한 문제의 소지가 있다면 법적 책임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다시 한 번 진심 어린 마음으로 권민아양이 하루빨리 건강을 되찾기를 기원하며 원만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권민아는 지난 달 3일 SNS를 통해 같은 그룹의 멤버였던 지민이 10여년간 자신을 괴롭혔고, 이 때문에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게 됐다고 폭로했다. 다음날 지민은 AOA 탈퇴와 함께 활동 잠정 중단을 알렸다.

이후에도 권민아는 SNS를 통한 폭로전을 멈추지 않았다. 억울하고 화가 나는 마음에 극단적 선택을 했다며 지민과 FNC를 저격하고, AOA 멤버들을 언팔로우한 이유를 털어놓으며 설현 등 일부 멤버를 '방관자'라 지칭해 파장을 키웠다. 故 설리를 언급하기도 했다.

불안한 행보를 이어가던 권민아는 지난 8일 "11년 세월을 내가 어떤 취급을 받고 살았는지 다 알지도 못하면서 방관자라고 했다고 뭐라고 했던 사람들. 멀쩡한 사람 죽음까지 몰아넣은 사람들"이라며 또 한 번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낸 후 극단적 시도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지난 9일 소속사 우리액터스는 "권민아는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지만 심리적으로 매우 불안한 사태다"라며 "정확한 정신건강 상태에 대해 전문의와 상담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권민아는 현재 퇴원 수속을 한 상태로, 어머니가 곁에서 돌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권민아, 母와 퇴원 수속…FNC "건강 회복하길, 원만 해결 노력"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