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꽃' 김지훈 "이준기에 열정·리더십 배웠다…진심으로 리스펙트"(인터뷰)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지훈이 '악의 꽃'에서 호흡을 맞춘 이준기의 연기 열정과 리더십을 극찬했다.

김지훈은 최근 서면으로 진행된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극본 유정희, 연출 김철규 연출) 종영 인터뷰에서 이준기에 대해 "같이 연기하는 거 자체가 굉장히 즐거운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배우 김지훈이 '악의 꽃'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빅픽처엔터테인먼트]

이어 "진심으로 연기하는 사람끼리는 말로 하지 않아도 통하는 게 있다. 워낙 성실하고 연기에 대한 열정과 집념이 넘치는 배우이기 때문에, 함께 연기하는 순간순간 너무나 즐거웠다. 몸은 고되더라도 정신은 행복한 것, 진짜 좋아하는 일을 할 때 느낄 수 있는 거라 생각하는데, 같이 연기하는 동안에는 저도 준기 배우도 같은 마음이었을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김지훈은 "더군다나 자기 연기만 챙기기도 쉽지 않을텐데, 주연배우로서 현장을 이끄는 분위기와 리더십을 보고 많은 걸 배울 수 있었다"며 "그 긴 시간동안 최고의 자리에 있는 게 정말 쉽지 않은 일일텐데 가까이서 작업을 해보니 너무나 납득이 가더라. 누구보다 섬세하고 열정적이면서 한번 자기 이름을 걸고 작품을 맡으면 정말 모든걸 다 쏟아 붓는다. 정말 배울 점이 많은 친구다. 원래부터 친분은 있었지만, 함께 작업을 하고 나니 진심으로 리스펙트 하게 되었다"고 이준기의 열정과 리더십을 극찬했다.

김지훈은 '악의 꽃'에서 14년 전 연쇄 살인사건의 실제 범인이자 사이코패스 성향을 가진 백희성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백희성은 14년 동안 혼수상태에 빠져 숨겨져야 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이에 김지훈은 잠깐의 과거 장면을 제외하고는 8회에서야 본격적으로 등장해 후반부 극의 긴장감을 이끌었다.

연쇄살인마 누명을 쓰고 백희성의 이름으로 살아야 했던 도현수(이준기 분)와는 처음부터 악연으로 얽힌 사이. 이에 백희성과 도현수는 마지막까지 소름돋는 두뇌 싸움을 펼쳤을 뿐만 아니라 15회에서는 육탄전까지 벌이며 시선을 압도했다. 비록 사망하는 결말을 얻기는 했지만 김지훈은 지금껏 본 적 없는 소름돋는 얼굴과 남다른 연기 내공을 보여주며 '김지훈의 재발견'이라는 평가를 얻었다.

김지훈은 "지난해 12월에 처음 백희성 역할을 하기로 결정하고 백희성은 어떤 아이일까 고민했던 시간도 길고 힘들었던 시간도 길었지만, 그럼에도 늘 촬영장 가는 일이 가장 기대되고 행복한 일이었다. 그건 완벽하게 호흡을 맞출 수 있었던 스태프들과 동료연기자들 덕분이었던 것 같다. 촬영 작업 자체도 즐거웠지만, 시청자 여러분께도 많은 사랑을 받게 되어서 저에겐 평생 잊을 수 없는 작품이 될 것 같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