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 갑질 논란과 이미지 타격…"배려도 예뻤더라면"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레드벨벳 아이린이 항간에 불거진 '갑질' 논란에 대해 사과했지만 후폭풍이 크다. 아이린의 이미지 타격은 물론 레드벨벳 활동 역시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아이린은 지난 2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제가 이 자리에 있기까지 함께 노력해주신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는데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큰 상처를 드린 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라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룹 레드벨벳 아이린이 제29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조성우기자 ]

아이린은 "이번 일을 통해 지난 시간을 되돌아 보니 저의 부족한 언행이 많이 부끄러웠고 스태프분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됐다"라며 "아이린은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사과했다.

아이린은 이날 갑질 연예인을 폭로한 해당 스타일리스트를 만나 직접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SM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일에 책임을 통감하며, 당사 및 소속 아티스트들과 협업하는 모든 관계자 및 스태프분들의 노고를 잊지 않고, 앞으로 함께 하는 모든 분께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앞서 A씨는 지난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한 연예인의 갑질을 폭로했다. 글 말미에 '사이코(psycho)' , '몬스터(monster)'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여 해당 연예인이 아이린 혹은 슬기 아니냐는 추측을 일으켰다. 아이린의 사과 후 해당 에디터는 폭로글을 삭제한 상태다.

표면적으로 사태가 일단락 된 것처럼 보이지만, 팬들의 충격과 실망감이 크다. 이순재와 신현준, 박수인 등 연예인들의 갑질 사태가 사회적 이슈화가 된 가운데 인기 아이돌 그룹의 멤버인 아이린까지 이슈에 휘말리며 대중의 공분을 사고 있다.

레드벨벳은 2014년 '행복(Happiness)'으로 데뷔했다. '빨간 맛' 'Zimzalabim(짐살라빔)' '러시안 룰렛' 등의 히트곡으로 인기를 누렸다. 아이린은 레드벨벳이라는 SM의 대표 걸그룹의 중심이자 맏언니다. '걸그룹 원탑외모'로 불릴 만큼 예쁜장한 외모와 청순한 분위기로 인기를 누렸으나, 이번 사태로 이미지 타격이 불가피하게 됐다. 연예인이라는 직업은 대중의 사랑과 이미지가 절대적인 직업이기 때문.

당장 활동에 빨간 불이 들어왔다. 레드벨벳은 오는 24일 '2020 한국문화축제'의 홍보대사로서 온라인 팬미팅을 진행할 예정으로, 이번 사태가 불거진 뒤 불참 의사를 전달했다.

아이린이 첫 주연을 맡은 영화 '더블패티'에게도 악재다. 지난 9월 크랭크업하고 후반 작업 중이다. '더블패티'는 꿈과 희망을 품고 사는 청춘들의 성장기를 그리는 영화로, 아이린은 아나운서 지망생 역을 맡았다. 이번 사태와 맞물려 아이린이 맡은 캐릭터와 스토리에 대한 이질감을 느낄 수 밖에 없을 터. 쉽지 않은 스크린 데뷔를 앞두게 됐다.

아이린은 데뷔 후 가장 큰 위기를 맞았다. 함께한 멤버들, 수많은 스태프들의 도움으로 팬들의 사랑을 얻게 됐고, 지금의 위치에 오르게 됐다. 비단 아이린 뿐만 아니라 스타들 역시 스태프들에 대한 존중과 배려, 아티스트로서의 성숙한 태도와 책임감 있는 자세가 요구되고 있다.

물론 대중들 역시 아이린을 향한 무조건적인 비난, 입에 담지 못할 악플을 내뱉기보다, 비난과 비판을 가릴 줄 아는 성숙한 팬문화가 필요하겠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