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 인성 논란…'더블패티' 측 "개봉연기 NO, 내년초 개봉 계획"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레드벨벳 아이린의 인성 논란이 뜨거운 가운데, 아이린 주연의 영화 '더블패티' 개봉 일정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아이린과 배우 신승호가 출연한 영화 '더블패티'(감독 백승환)는 꿈도 2배, 열정도 2배, 그러나 좌절도 2배인 씨름 유망주 우람(신승호)과 앵커 지망생 현지(아이린)의 사랑과 우정을 그린 작품.

아이린 신승호 주연의 영화 '더블패티' [사진=KT]

지난 9월 크랭크업한 영화 '더블패티'는 후반 작업을 거친 뒤 개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21일 아이린의 갑질 논란이 불거지며 개봉 시기에도 변동이 생겼다.

23일 '더블패티' 측은 조이뉴스24에 "'더블패티'는 현 이슈로 인한 개봉 연기가 아니고 이미 지난 주에 내년 초 개봉을 논의 했다"라고 반박했다. 이번 논란과 영화 개봉 시기는 무관하다는 것.

이어 '더블패티' 측은 "문제가 된 '더블패티' 스태프 SNS 글 역시 제작사 확인 결과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21일 기자출신 스타일리스트는 자신의 SNS를 통해 아이린의 갑질 행태를 고발해 충격을 안겼다. 이후 아이린은 자신의 SNS에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큰 상처를 드린 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라며 "저의 부족한 언행이 많이 부끄러웠고 스태프분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됐다"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