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광고 논란' 쯔양, 은퇴 번복 '복귀'…"여러 이유 있지만 돈 때문도 맞다"


[방송화면 캡쳐]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지난 8월 뒷광고 논란으로 은퇴를 선언했던 쯔양이 세 달 만에 방송 플랫폼 아프리카TV에서 방송을 재개하며 복귀 이유를 전했다.

쯔양은 지난 23일 아프리카TV에서 생방송을 진행했다.

쯔양은 이날 생방송 대기 화면에 과거 유튜브 댓글 중 "한 달 뒷면 돈 다 떨어져서 돌아옴"이라고 예측한 글에 "절대 돌아오지 않을 것이니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라고 답글을 달았던 상황을 캡처한 사진을 올려놓았다.

쯔양은 해당 상황에 대해 "그 분의 말이 맞았다. 근데 한 달은 아니다. 솔직히 비긴 걸로 해달라"며 민망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앞으로 말 함부러 안 뱉으려고요. 머릿속에서 열 번 고민하다 얘기할게요. 감정적으로 얘기하지 않겠습니다"고 다짐했다.

쯔양은 이날 자신의 복귀 이유에 대해 "여러 이유가 있지만 돈 때문에 복귀한 것도 맞다"며 "한 달에 식비가 500만~600만원 정도 나온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그러면서 "돈 때문에 복귀했다고 하시는 분들 틀린 말이라고 할 수는 없다"면서도 "그분들보다 더 많이 기부하고 좋은 곳에 쓰고 살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284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및 아프리카TV BJ 쯔양은 광고인 사실을 표기하지 않고 광골르 하는 이른바 '뒷광고 논란'에 휩싸이며 지난 8월 6일 은퇴 의사를 밝혔다.

당시 쯔양은 "저지른 잘못에 대한 질타가 아닌 허위 사실이 퍼져나가는 댓글 문화에 지쳐 앞으로 더 이상 방송활동을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쯔양은 최근 욕지도에서 찍은 영상을 여러개 올리며 복귀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고, 지난 10일 유튜브에 "그 사건 당시에는 수많은 악플들이나 잘못된 기사들 때문에 울컥한 마음이 앞서서 말을 내뱉었다"며 "쉽게 그만두겠다고 얘기를 해서 실망했을 분들께 죄송하다고 복귀하겠다"고 밝혔다.

한상연 기자 hhch111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