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코로나19 확진 판정 "모든 활동 중단, 자가격리"(전문)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가수 청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하 소속사 MNH엔터테인먼트는 7일 청하 공식 팬카페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가수 청하가 30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29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청하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을 인지한 뒤 검사를 받았고, 7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하는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소속사는 "현재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소속 아티스트 및 스태프, 직원 등은 함께 검사를 진행했거나 진행할 예정이며, 확인이 되는대로 이에 대한 후속 조처를 취하겠다"며 "아티스트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청하는 내년 1월 첫 정규앨범 발표에 앞서 오는 10일 선공개 싱글 'X(걸어온 길에 꽃밭 따윈 없었죠)'를 공개할 예정이었으나, 일정 조정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아래는 청하 소속사 MNH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이다.

MNH엔터테인먼트 입니다.   당사 소속 아티스트 청하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소식을 전합니다. 

청하는 최근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을 인지하고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았고, 7일 오전 검사 결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청하는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바로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현재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소속 아티스트 및 스태프, 직원 등은 함께 검사를 진행했거나 진행할 예정이며, 확인이 되는대로 이에 대한 후속 조처를 취하겠습니다.

당사는 정부 방침에 적극 협조하여 회사 전체 방역 및 추가 감염의 위험은 없는지 전반적으로 점검을 실시하고, 전체 아티스트 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