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소녀 유연정, 청하와 동선 겹쳐 코로나19 검사 "자가격리 중"(전문)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우주소녀 유연정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청하와 동선이 겹쳐 자가격리에 돌입했다.

유연정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7일 "연정이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현재 연정은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 격리 중이다"고 밝혔다.

[조이뉴스24 이영훈 기자] 그룹 우주소녀 유연정이 미니앨범 '우주 스테이?'(WJ STAY?)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또한 우주소녀 멤버들과 관련 스태프 역시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다.

소속사는 "보건당국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여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MNH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청하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을 인지한 뒤 검사를 받았고, 7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하는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이후 트와이스 사나와 우주소녀 유연정이 청하와 동선이 겹친다는 사실이 알려졌고, 사나 유연정은 물론 트와이스와 우주소녀 멤버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아래는 스타쉽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스타쉽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우주소녀 멤버 연정이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선제적으로 오늘(7일)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였습니다.

현재 연정은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현재 자가 격리 중이며, 또 혹시 모를 경우에 대비하여 관련 스태프와 멤버들도 선제적 대응 차원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입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보건당국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여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