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와 메이크업숍 같아서"…모모랜드, 오늘(7일) 코로나19 검사 진행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모모랜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청하와 메이크업 숍이 같아 검사를 진행했다.

모모랜드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는 7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당사 소속 모모랜드가 가수 청하 분의 헤어·메이크업샵이 같아 모모랜드 멤버 전원은 금일(7일) 오후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룹 모모랜드 주이가 17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세 번째 싱글 앨범 '레디올낫(Ready Or Not)'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소속사는 "결과에 따라 방역 당국의 지침을 준수하며 향후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 덧붙였다.

한편 청하 소속사 MNH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청하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을 인지한 뒤 검사를 받았고, 7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하는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청하와 함께 시간을 보냈던 아이오아이 멤버들, 트와이스 사나 등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고, 트와이스 우주소녀 전원이 코로나19 검사 직후 자가격리를 이어가고 있다.

아래는 MLD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MLD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 소속 모모랜드가 가수 청하 분의 헤어·메이크업샵이 같아 모모랜드 멤버 전원은 금일(7일) 오후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습니다.

당사는 결과에 따라 방역 당국의 지침을 준수하며 향후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