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로하스 대체자' 조일로 알몬테 영입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KT 위즈가 23일 새 외국인 타자 조일로 알몬테(Zoilo Almonte, 31)와 연봉 52만 5천 달러, 인센티브 최대 25만 달러 등 총액 77만 5천 달러(약 8억 6천만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알몬테는 도미니카 공화국 출신의 우투양타 외야수다. 신장 183cm, 체중 92kg의 체격 조건을 갖췄다.

KT 위즈가 23일 새 외국인 타자 알몬테와 계약을 발표했다. [사진=KT 위즈]

2013년 뉴욕 양키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2년간 47경기에 출전했다. 2016년부터 2시즌 동안 멕시코리그에서 활약한 후, 2018년 일본 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건스에 입단해 3시즌 통산 타율 3할 1푼 6리, 31홈런, 131타점을 기록했다.

KT는 당초 올 시즌 타격 4관왕을 차지한 멜 로하스 주니어에게 KBO리그 최고 대우와 함께 재계약을 제안했다.

하지만 로하스가 일본 프로야구 진출 의사를 밝히면서 대체 선수 영입 작업을 진행했고 알몬테를 대체자로 최종 낙점했다.

이숭용 KT 단장은 "알몬테는 짧고 간결한 스윙 메커니즘으로 빠른 공 및 변화구 대처 능력이 우수한 중장거리 타자"라며 "성실하고 열정적인 선수라 KBO리그 적응만 잘한다면 팀 중심타자로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영입 이유를 밝혔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