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SBS 연기대상]'스토브리그' 조병규·'낭만닥터2' 소주연, 신인연기상 수상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2020 SBS 연기대상' 조병규 소주연이 신인연기상을 품에 안았다.

31일 오후 9시부터 생방송된 '2020 SBS 연기대상'에서는 '스토브리그' 조병규, '낭만닥터 김사부2' 소주연이 신인연기상을 수상했다.

조병규 소주연이 '2020 SBS 연기대상' 신인연기상을 수상했다. [사진=SBS]

신인상을 수상한 조병규는 "감사드릴 분들이 너무 많아서 밤을 새서라도 연락드리겠다"며 "내년이 연기를 한지 10년째가 된다. 생애 단 한 번밖에 받을 수 없다는 신인상을 받아서 감회가 남다르다. 정말 떨리다. 상은 내 것이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상의 무게가 새삼 무겁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조병규는 "칭찬 받고 싶어서 연기를 시작했는데 그 과정이 참 어려웠다. 힘든 순간들도 많았지만 그 순간마다 좋은 친구들이 있어서 잘 견뎠다. 연기를 더 잘 준비하고 스스로를 몰아세우라고 주신 상이라 생각하며 막중한 책임감 가지고 연기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소주연은 "'낭만닥터2' 시청자 분들 감사하다. 윤아름이라는 내 인생 롤모델 같은 캐릭터를 만나게 해준 제작진께 감사드린다. 배우들과 호흡하는 시간동안 참 많이 설렜다. 너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소주연은 "올 한 해 시청자 분들 고생 많으셨고 내년에는 무사하시길 바라겠다. 끝으로 2020년 마지막 날 각자 소중한 분들과 소중한 시간 함께 하실텐데, 이 늦은 시간 위해 고군분투하는 의료진 분들께 존경하고 감사하다는 말 드리고 싶다. 그 분들께 이 상의 영광을 돌린다. 덕분에 건강하게 안전하게 살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