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SBS 연기대상]'스토브리그' 팀, 조연상 수상 "오아시스 같은 작품" 눈물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2020 SBS 연기대상' '스토브리그' 팀이 조연상을 수상했다.

31일 오후 9시부터 생방송된 '2020 SBS 연기대상'에서는 '스토브리그' 팀이 조연상 팀 부문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스토브리그' 팀이 '2020 SBS 연기대상' 조연상을 수상했다. [사진=SBS]

이준혁은 "너무 기쁘다. 우리 팀도 다 같이 만나게 돼서 기분 좋다"고 말했고, 김수진은 "조연 팀상을 받아서 뜻깊다.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해서 내년엔 푸른 구장에서 만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도권은 "힘든 시기를 보내는 가운데 오아시스같은 작품을 만났다. 같은 어려움을 가진 동료들을 만나 이 작품을 찍었다. 많은 위로를 받고 용기를 얻었다. 우리 모두에겐 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다. 정말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