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이정민 아나운서 "정인이 사건, 충격적"…이경애 분노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아침마당'이 '정인이 사건'을 비롯해 아동학대에 대해 다뤘다.

7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는 양부모에게 입양된 후 학대로 인해 사망에 이른 정인 양을 중심으로 아동학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아침마당'이 '정인이 사건'을 비롯해 아동학대에 대해 다뤘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MC인 이정민 아나운서는 "기사를 읽어보기 싫을 정도로 충격적이었다"고 '정인이 사건'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신충식은 "아이도 낳고 손주도 보고 했다. 16개월이라고 들었는데 가해자들은 인간이 아니다"라며 "눈물이 날 일이다. 참담하다. 이런 일이 없어야 한다"고 애통한 마음을 전했다.

이경애 역시 "입양 절차가 엄격하다. 그걸 통과해서 키운다고 해놓고 이런 결론이 나왔다는 것이 충격적"이라며 "악마라는 생각밖에 안 든다. 할 말이 없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또 최시중 아나운서는 "어떤 얘기를 해야할지 모를 정도로 먹먹하다. 저도 아빠인데 사건을 보면서 나는 잘못한 게 없나 생각한다. 어른이 만든 시스템이 얼마나 허술한지 부끄러웠다"고 고백했다.

'정인이 사건'은 최근 SBS '그것이 알고싶다'를 통해 재조명되면서 사회적인 공분을 일으켰다. 생후 16개월인 정인 양은 생후 7개월 무렵 양부모에게 입양된 후 271일 만에 췌장이 절단될 정도의 강한 외력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