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주 "'베테랑' 이후 연기 고민, '세자매' 통해 바뀌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모델 겸 배우 장윤주가 '세자매'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장윤주는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세자매'(감독 이승원) 언론배급시사회의 화상 기자간담회에서 "운명적으로 다가왔던 작품"이라고 '세자매'를 설명했다.

'세자매' 장윤주 [사진=리틀빅픽처스]

이어 장윤주는 "연기에 대해서 고민했던 시간이 꽤 있었다, '베테랑' 이후에도 내가 들어오는 작품들을 할 수 있을까 고민했는데 '세자매'는 '언니들과 호흡하고 배우면서 하면 좋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고민했던 부분이 즐거운 생각으로 바뀌면서 하게 됐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또 장윤주는 "실제 세자매의 막내로 살아온 사람으로서 공감하는 부분이 있었다. 이 영화가 세상 밖으로 나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었다"라며 "위로받고 싶은 모든 분들에게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메시지의 강렬한 끌림 있었다. 선배님들과 호흡할 수 있다는 것이 저에게는 영광이었다"라고 전했다.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문소리는 완벽한 척하는 가식덩어리 둘째 미연 역을 맡았다. 티끌 하나 없는 인생을 그리며 살아가는 미연의 이중적인 모습을 입체적으로 연기해내며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했다.

김선영은 항상 "미안하다", "괜찮다"는 말로 아픔을 속으로 삼키며 상처를 끌어안고 살아가는 첫째 희숙을 디테일한 연기로 표현해냈다. 장윤주는 슬럼프에 빠져 날마다 술에 취해 있는 극작가 셋째 미옥 역을 맡아 막강한 존재감과 리얼 연기를 보여준다.

'세자매'는 '소통과 거짓말', '해피뻐스데이'를 통해 섬세하고 날카로운 연출력을 보여준 이승원 감독의 신작으로, 오는 27일 개봉된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