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 갈등' 안상태 와이프 "위에 사는 셀럽, 아래 사는 키보드 워리어"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최근 층간소음으로 논란을 빚은 개그맨 안상태 아내 이자 일러스트레이터 조인빈 씨가 남긴 SNS 게시글이 화제다.

조씨는 18일 자신의 비공개 인스타그램에 "위에 사는 불쌍한 celebrity(셀러브리티), 아래 사는 불쌍한 KeyboardWarrior(키보드 워리어)"라는 글과 함께 직접 그린 것으로 보이는 일러스트를 게재했다.

앞서 안상태 가족은 아랫집 이웃과 층간소음으로 갈등을 빚어왔다.

개그맨 안상태[사진=조이뉴스24 DB]

임신 28주라고 밝힌 이웃 A씨는 1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밤낮 없이 울리는 물건 소리, 발망치, 뛰는소리에 안그래도 예민한 시기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폭로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조씨는 "5년간 살면서 한번도 층간소음이 문제가 된 적이 없다"며 "아랫집이 이사 오고부터 남자분이 밤마다 올라와서 벨을 누르기 시작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정중히 사과도 드리고 매트도 더 주문하고 아이도 혼내고 최선을 다했다"라며 "저희도 스트레스가 심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를 본 A씨는 "저희는 매일 댁에 찾아가지 않았고 정확히 3번 찾아갔다"며 "오히려 피해자인 저희를 이상한 사람으로 몰아간다. 사과고 뭐고 그냥 뛰지나 말았으면 싶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