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악의 연대기', 박서준·손현주 주연 범죄 스릴러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한국영화 '악의 연대기'가 TV 방영으로 주목받고 있다.

영화 전문 케이블 채널 'OCN Thrills'는 18일 오후 2015년 5월 개봉했던 한국영화 '악의 연대기'를 방영했다.

2015년 5월 개봉했던 한국영화 '악의 연대기' 포스터 [사진=cj엔터테인먼트]

'악의 연대기'는 백운학 감독이 연출을 맡고 손현주, 박서준, 마동석, 최다니엘 등이 출연한 범죄 스릴러 영화다.

특급 승진을 앞둔 경찰 최창식 반장(손현주)이 회식 후 귀가하던 중 의문의 괴한에게 납치당한 뒤 우발적인 살인을 저지르고 사건을 은폐하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를 그렸다.

개봉 당시 전국 관객 219만명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했고, 박서준은 제36회 청룡영화상에서 인기스타상을 수상했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