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시즌 6호 골…보르도, 브레스트에 1-2 역전패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황의조(29, 보르도)가 득점포를 가동했다. 보르도는 7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브레스트에 있는 스타드 프랑시스 르 블레에서 브레스트와 2020-2021시즌 리그앙(1부리그) 24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렀다. 황의조는 이날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0-0으로 팽팽하게 맞서고 있던 후반 11분 0의 균형을 깨뜨렸다. 황의조는 레미 우당이 보낸 패스를 받아 페널티 박스 왼쪽으로 돌파한 뒤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오른발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시즌 6호 골이다. 지난달(1월) 24일 앙제전 멀티 골 이후 세 경기 만에 다시 골맛을 봤다. 또한 지난 시즌 자신이 올린 득점과 같은 기록을 작성했다.

프랑스 리그앙 보르도에서 뛰고 있는 황의조가 7일(한국시간) 열린 브레스트전에서 선제골을 넣었다. 시즌 6호골을 기록했으나 팀은 이날 브레스트에 1-2로 역전패를 당했다. [사진=뉴시스]

그러나 보르도는 황의조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브레스트에 1-2로 역전패했다. 보르도는 이날 덜미를 잡히면서 3연패 부진에 빠졌고 9승 5무 10패(승점32)로 10위 제자리를 지켰다.

브레스트는 최근 5경기 무승(1무 4패) 부진을 끊고 9승 3무 12패(승점30)이 되며 13위에서 12위로 순위를 끌어올렸고 보르도를 승점2 차로 따라붙었다.

보르도는 황의조의 선제골로 앞서자 후반 12분 교체 카드를 꺼냈다. 바시치를 대신해 장 세리, 이어 황의조를 빼고 지미 브리앙이 그라운드로 투입했다.

그러나 교체는 효과를 못봤다. 브레스트 반격에 고전했다. 브레스트는 후반 35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프랑크 오노라가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고 보르도 골키퍼 브누아스틸이 공을 펀칭으로 처냈다. 그러자 리바운드된 공을 스티브 무니에가 잡아 보르도 골망을 흔들어 동점골을 뽑았다.

브레스트는 5분 뒤 승부를 뒤집었다. 로맹 페브르가 역전 결승골을 넣었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