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왕후' 김정현 "큰 사랑 받아 행복했던 시간" 종영 소감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정현이 '철인왕후'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14일 종영된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는 김소용(신혜선 분)이 철종(김정현 분)을 구하고, 영혼 체인지가 완벽하게 이뤄진 행복 결말을 담았다.

김정현은 그간 철종 역을 맡아 극의 중심을 잡는 묵직한 존재감으로 '김정현 파워'를 제대로 증명했다.

행복 결말 '철인왕후' 김정현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사진=오앤엔터테인먼트]

특히 김정현은 왕권 강화를 위해 변모해가는 인물 변화는 물론 설렘 가득한 눈빛과 능청스러운 연기까지 세심하게 표현하는 열연으로 독보적인 캐릭터를 완성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김정현은 두 얼굴의 임금 철종의 양면적인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역시 김정현'이라는 찬사를 얻고 있다.

김정현은 소속사를 통해 "큰 사랑을 받아서 행복한 시간이었다. '철인왕후' 드라마를 좋아해 주시고 재미있게 봐주신 많은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라며 "어려운 시기에 조금이나마 시청자분들에게 웃음을 드릴 수 있었다면 저로서는 더할 나위 없이 큰 기쁨이다"라고 진심을 담은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김정현은 "따뜻하고 화목했던 촬영장 분위기 덕분에 건강하고 재미있게 마무리할 수 있었다. 함께한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 그리고 모든 배우분들과 아름다운 추억, 행복한 시간을 가진 것 같아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많이 사랑해주시고 성원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좋은 작품으로 다시 찾아뵙겠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