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수염 '눈에 띄네' 소속팀 스프링 캠프 스타트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류현진(34,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소속팀 스프링 캠프 훈련을 시작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18일(이하 한국시간) 30개 구단 스프링 캠프 첫 날 소식을 전했다.

메이저리그는 보통 투수와 포수가 야수들과 비교해 스프링 캠프를 먼저 시작한다. 토론토는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스프링 캠프를 차렸다.

이날은 일종의 캠프 예비 소집일인 '리포트 데이'다. 류현진을 비롯해 투수와 포수 등 다수의 선수가 함께 몸을 풀었다. 투, 포수조는 19일부터 본격적으로 연습에 들어간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1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열린 소속팀 스프링캠프에 참가해 수염을 기른 채로 밝게 웃고 있다. [사진=MLB닷컴 공식 트위터 ]

류현진은 지난 3일 미국으로 출국해 스프링 캠프 준비에 돌입했다. MLB닷컴은 공식 소셜 미디어(SNS) 계정 중 하나인 트위터를 통해 토론토를 포함한 30개 팀 캠프 첫날 모습을 공개했고 류현진은 반팔 티셔츠를 입고 첫 훈련을 진행했다.

그런데 수염을 덥수룩하게 기른 모습이 눈에 띤다. 토론토 야수들이 모두 참가하는 전체 훈련은 오는 23일부터 열린다.

토론토는 또한 이달 29일 뉴욕 양키스전을 시작으로 스프링 캠프 시범경기 일정을 시작한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