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JYP 측 "스키즈 현진, 학폭 피해자 만나 사과…늘 반성하겠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학폭 논란에 휘말린 그룹 스트레이키즈 현진과 관련, JYP엔터테인먼트가 입장을 밝혔다.

JYP엔터테인먼트는 26일 공식 팬즈를 통해 '스트레이키즈 현진 관련 추가 입장문'을 발표했다.

스트레이키즈 현진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스트레이키즈 현진 측은 "문제가 제기된 시점 해당 멤버가 재학했던 학교 동급생, 선생님, 주변인을 대상으로 당시 상황을 청취했고, 게시글을 작성한 게시자분들의 허락 하에 직접 만나 의견을 청취했다"며 "당시 상황에 대한 기억이 첨예하게 달라 게시글에 나아 있는 모든 내용의 사실 관계를 명백하게 입증하는 데는 어려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속사는 "현진의 미성숙하고 부적절한 언행으로 상처 입고 피해를 받으신 분들이 계시고 현진 역시 해당 부분에 대해 깊게 후회하고 반성했기에 게시자 분들을 직접 만나 진정으로 사과했다"며 "현진과의 오해를 풀고 진심 어린 사과를 받아주시고 앞날을 응원해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JYP 측은 "연락이 닿지 못했지만 현진의 과거 언행으로 상처를 받은 적이 있는 분들께도 이 자리를 빌려 사과의 말씀 전한다"며 "현진은 늘 반성하는 마음을 가지고 바르게 살아갈 것을 다짐했고 당사에서도 아티스트가 바른 길을 갈 수 있도록 더욱 신경 쓸 예정"이라 덧붙였다.

스트레이키즈 현진 자필사과문 [사진=스트레이키즈 공식 인스타그램]

이후 스트레이키즈 현진은 같은 날 스트레이키즈 공식 인스타그램에 "학창시절 잘못된 언행으로 상처를 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남을 배려하는 방법을 몰랐던 말과 행동들이 다른 사람들에게 상처를 줬다는 걸 깨달았다. 늦었지만 깊이 반성하겠다"고 자필사과문을 게재했다.

현진은 "나로 인해 상처를 받은 분들에게 직접 만나 사과를 하고 또 이 글을 통해 용서를 구하는 말을 전할 수 있게 해줘서 염치 없지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며 "학창 시절 부적절한 언행으로 상처받은 다른 분들께도 글로나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스트레이키즈 현진은 최근 중학교 동창이라 주장한 A씨에 의해 학폭 논란에 휘말렸다. A씨는 폭로글을 통해 현진으로부터 이유 모를 폭력을 당했다며 "어떠한 이유로도 폭력은 정당화 되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어렸다는 이유로 행해진 폭력이 정당화되지 않길 바라며 직접적인 사과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