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스티븐연X한예리 "진솔하고 진실된 배우"·"최고의 파트너"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스티븐 연과 한예리가 연기 호흡을 전했다.

스티븐 연은 26일 오전 화상으로 진행된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 기자간담회에서 한예리와의 부부 호흡에 대해 "자연스럽게 연기가 나왔다. 진솔하고 진실된 분이라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미나리' 스티븐 연, 한예리 [사진=유튜브 캡처]

이어 "어떤 부부, 서로에게 어떤 의미이고 존재인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견도 있었지만 좋은 다름이었다고 생각한다"라며 "모든 연기가 자연스럽게 나왔다"라고 말했다.

한예리 역시 "스티브은 솔직하게 이게 필요하고 도와줄 수 있는지 얘기하고, 건강하고 진심으로 영화를 대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에너지가 좋은 사람"이라며 "그대로 느끼고, 그걸 리액션하면 되는 상태였다. 제이콥의 뜨거운 열정, 외로운 가정까지 느낄 수 있는 최고의 파트너였다"라고 전했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이야기로, 제36회 선댄스 영화제 심사위원 대상과 관객상 수상을 기점으로 골든 글로브 외국어영화상 및 미국배우조합상(SAG) 후보에 오르며 전 세계 74관왕 157개 노미네이트를 기록해 오스카 유력 후보작으로 예측되고 있다.

스티븐 연이 가족을 위해 농장에 모든 힘을 쏟는 아빠 제이콥 역을. 한예리가 낯선 미국에서 가족을 이끌며 다독여주는 엄마 모니카 역을 맡았다. 윤여정은 '할머니 같다'는 게 뭔지 모르겠지만 가족을 사랑하는 방법은 잘 아는 할머니 순자로 열연을 펼쳐 현재까지 연기상 26관왕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미나리'는 오는 3월 3일 개봉된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