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시리잇고' 강찬희 "첫 주연, 여러 매력에 끌렸다…가야금 레슨"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그룹 SF9 멤버 강찬희가 '가시리잇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강찬희는 26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KT Seezn(시즌) 최초의 미드폼 드라마/SKY 오리지널 드라마 '가시리잇고'(극본 박선재, 어서진/연출 임재경) 제작발표회에서 "제가 맡은 박연은 조선에서 넘어온 악사다. 나이가 20대 후반이다"라며 "유하고 유쾌하고 장난스러운 모습이 있지만 사랑 앞에서는 단호하고 열정적이다"라고 소개했다.

SF9 강찬희가 26일 드라마 '가시리잇고'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이어 "감독님이 워낙 예뻐해주셔서 감사한 마음에 참여했다"라며 "캐릭터가 한가지가 아닌 여러 매력을 가져 끌려서 참여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또 "처음 가야금을 배워서 손가락이 아프더라. 재미있게 가르쳐주셔서 즐겁게 배웠다"라고 덧붙였다.

'가시리잇고'는 과거에서 온 27세 천재 뮤지션 박연(강찬희 분)과 22세 버스킹 소녀 민유정(박정연 분)의 600년을 뛰어넘은 운명과 사랑, 꿈을 그린 판타지 뮤직 로맨스다.

SF9 강찬희는 박연 역을 맡아 성인이 된 후 드라마 첫 주연에 나선다. 또 주목받는 신예 박정연이 여자 주인공 민유정 역을 맡아 강찬희와 특별한 로맨스 호흡을 맞춘다. 여기에 매력적인 연기돌을 예고한 엔플라잉 이승협과 루나솔라 지안이 각각 이원 역과 도영 역을 맡았다.

26일 선공개된 '가시리잇고'는 3월 5일 스카이티브이(skyTV)의 종합 드라마 오락채널 스카이(SKY)에서 공개된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