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NOW] KBS, '학폭논란' 조병규x박혜수와 발빠른 손절…진해성은 문제없나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KBS가 학교폭력 논란 연예인들과 발빠른 손절로 눈길을 끌고 있다. 배우 박혜수 주연의 '디어엠'이 첫방송을 연기한 가운데, 배우 조병규 역시 신규예능 '컴백홈'에서 하차했다.

26일 KBS '컴백홈' 제작진은 "최근 제기된 MC 조병규 관련 논란에 최대한 신중하게 접근했다. 현재 조병규는 일련의 논란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진행중이다"라며 "편성을 최종 확정 지어야 하는 현 시점에서 출연자의 출연을 강행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는 판단이다. 최종적으로 조병규의 출연을 보류하게 됐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조병규 박혜수 [사진=HB엔터테인먼트, KBS]

앞서 '컴백홈'은 '국민MC' 유재석의 KBS 예능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았다. 특히 유재석이 픽(PICK)한 예능 유망주 조병규가 함께 출연한다는 사실이 흥미를 자아냈다. 하지만 조병규를 둘러싼 학교 폭력 이슈가 계속 이어졌고, 결국 출연 보류를 결정했다.

앞서 금요드라마 '디어엠' 역시 비슷한 상황에 놓였다. '디어엠'은 KBS가 야심차게 선보인 예능드라마로, 인기 웹드라마 '연애 플레이리스트'의 세계관을 가져온 작품이다. 박혜수와 NCT 재현이 주연을 맡아 활약했으며 이미 촬영까지 마친 상황.

하지만 첫 방송을 나흘 앞둔 22일 박혜수의 학교 폭력을 고백한 피해자가 등장했다. 소속사의 부인과 법적조치 경고에도 불구하고 학교폭력 피해자들의 증언이 이어졌고 이후 논란은 일파만파 커졌다. 결국 제작진은 고민 끝 첫방송 보류를 결정했다.

24일 제작진은 "최근 제기된 '디어엠' 출연자 관련 사안에 대한 면밀한 검토와 프로그램의 완성도 제고를 위해 26일 예정이었던 첫 방송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현재 KBS 시청자청원게시판에는 조병규의 프로그램 하차와 박혜수 주연의 드라마 방영연기, 그리고 진해성의 '트롯전국체전' 관련 프로그램 출연 중지를 원하는 청원이 올라오고 있다.

진해성은 최근 종영한 '트롯전국체전' 우승자로, 27일 방송 예정인 '트롯 전국외전 TOP8 스토리'와 3월 '트롯전국체전 스페셜 갈라쇼'에 출연할 예정이다.

앞서 진해성 역시 학폭논란에 휩싸였으나 소속사는 즉각 부인했다. 이어 진해성의 지인들 역시 매체 인터뷰를 통해 진해성의 학폭 의혹을 부인했다. 이후 피해자들의 추가 학폭 제보는 없는 상황이다. 과연 '공영방송' KBS가 어떤 선택을 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