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석규·정유미,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 대본리딩 완료…촬영 돌입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한석규와 정유미가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로 뭉친다.

4일 조이뉴스24 취재 결과, JTBC 새 드라마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 제작진과 한석규, 정유미, 이희준, 김준한 등 출연 배우들은 최근 전체 대본리딩을 진행했다.

한석규, 정유미, 이희준, 김준한 등이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로 호흡한다. [사진=조이뉴스DB]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는 평화로운 도심 한복판에 총성이 울리고 테러 용의자가 붙잡히는 가운데 용의자인 국과수 법의학자와 진의를 파악하려는 프로파일러를 통해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는 이야기를 담는다.

'무정도시', '라이프 온 마스', '로맨스는 별책부록', '사랑의 불시착'의 이정효 감독과 박신규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한석규는 테러리스트가 된 법의학자 역을 맡아 지난해 방송된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이후 1년 만에 안방 복귀에 나선다. 또 정유미는 프로파일러 역으로 지금까지와는 또 다른 연기 변신을 보여줄 전망이다.

두 사람 외에도 이희준, 김준한, 류혜영, 염혜란 등 연기파 배우들이 막강 라인업을 형성했다. 조만간 본격 촬영에 돌입하며, 하반기 JTBC 금토극 편성을 논의중이다.

다만 이희준은 지난 3일 방송을 시작한 tvN '마우스' 촬영이 마무리된 후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에 합류할 예정이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