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론, 내달 개방형 OS 'K구름' 출시


국보연 보안 프레임워크 적용, DaaS 환경에 최적화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가상화 소프트웨어 기업 틸론이 개방형 운영체제(OS) 시장을 공략한다.

틸론(대표 최백준, 최용호)은 다음달 말 데비안 리눅스 및 구름 OS 버전2.2 기반의 개방형 OS 'K구름'을 출시한다고 30일 발표했다. 구름 OS는 국가보안기술연구소가 주축이 돼 개발한 개방형 OS다.

이번 OS는 클라우드 기반 단말기 임베디드용으로 설계돼 서비스형 데스크톱(DaaS) 접속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국가보안기술연구소에서 개발한 보안 프레임워크가 적용돼 보안 기능도 강화했다.

[사진=틸론]

회사 측은 "K구름은 최신 리눅스 커널을 기반으로 개발돼 향후 개방형 OS의 길라잡이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다만 오피스 프로그램을 개발할 계획이 없어 단말기 임베디드와 타 OS개발사와 연계를 기반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틸론은 K구름을 정부의 스마트 업무환경 전환에 맞춰 정부·공공 DaaS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현재 상표 등록, 개방형 OS 협의체 가입 등을 완료했다. K구름은 내달 말 홈페이지를 통해 제공되며, 개인 사용자는 무료로 사용 가능하다.

윤주열 틸론 연구소장은 "K구름은 타 OS의 요구를 적극 수용하고 지원할 수 있도록 구름 OS의 특징인 가볍고 안전한 특성을 유지했다"고 말했다.

앞서 한글과컴퓨터, 티맥스는 각각 '한컴구름', '티맥스 OS' 등의 개방형 OS를 선보인 바 있다.

/최은정 기자(ej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