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측 "횡령혐의 兄 박진홍, 오늘 고소장 접수"(공식)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방송인 박수홍이 거액 횡령 혐의를 받고 있는 친형 박진홍 씨를 고소했다.

박수홍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변호사는 5일 "금일 오후 4시께 박수홍씨 친형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횡령) 관련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방송인 박수홍이 2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새 예능 '세모방:세상의 모든 방송'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조성우 기자 ]

앞서 박수홍은 친형으로부터 거액의 금전적 피해를 입은 사실이 알려져 파장을 일으켰다. 논란이 커지자 박수홍은 "내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내 것이 아님을 알게 됐다. 바로 잡기 위해 대화를 시도했지만 오랜 기간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친형과의 금전적 갈등이 있음을 공식화했다.

이후 박수홍 법률대리인 측은 "메디아붐은 모든 수익이 박수홍의 방송출연료로만 이뤄진 법인인데도 불구하고, 박수홍의 지분은 하나도 없고 지분 100%가 친형 및 그의 가족으로 되어 있다. 이후 2020년 1월 친형 명의의 '더이에르'라는 법인이 새로 설립된 것을 확인했다. 여기에 자본금 17억 원이 투입된 것을 확인했으며, 이에 대한 자금 출처를 담당 세무사를 통해 7회에 걸쳐 소명 요청하였으나 일절 응답하지 않았다"며 법적대응을 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이에 박수홍은 5일 오후 친형 박진홍 씨를 고소하며 법정을 통해 금전적 문제 시시비비를 가리게 됐다.

한편 박수홍 박진홍 형제의 어머니인 지인숙 여사는 당분간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하지 않는다. 7일 예정된 녹화에도 불참한다.

박수홍은 오는 7일 예정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다. 이 자리에서 박수홍이 이번 사태와 관련해 심경을 밝힐지 관심이 모아진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