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JOY트레킹] 박겸수 강북구청장 "북한산 민족정신, 코로나 이기는 힘"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박겸수 강북구청장이 '2021 Spring 희망찾기 등산·트레킹 교실'을 통해 북한산이 명산인 이유를 전했다.

고품격 엔터테인먼트 경제지 조이뉴스24가 10일 오전 서울 강북구 우이동 만남의 광장에서 산악인 오은선과 함께 하는 '2021 Spring 희망찾기 등산·트레킹 교실'을 개최했다.

고품격 엔터테인먼트 경제지 조이뉴스24가 주최한 '2021 Spring 희망찾기 등산·트레킹 교실'이 10일 오전 서울 강북구 우이동 만남의 광장에서 열렸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날 산행에 앞서 진행된 개회식에는 박동석 조이뉴스24 사장 겸 편집국장, 박겸수 강북구청장, 변기태 한국산악회 회장, 김방수 고대산악회 회장,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산악인 오은선 대장, 홍보대사인 트로트 가수 윤희가 참석해 북한산 지명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의 등산'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북한산이 명산인 이유는 3.1운동의 발상지다. 봉황각은 민족대표 33인이 나라를 잃고 10년 동안 고민을 해서 3.1 운동을 기획하고 추친한 곳"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강북구에는 박을복자수박물관이 있다. 박을복 여사는 전통자수와 근·현대회화의 흐름을 결합시켜 한국 현대자수 발전에 기여했고, 한국의 자수를 세계적으로 알리셨다"라며 북한산과 함께 박을복자수박물관을 방문해 의미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민족정신이 오늘날 코로나19를 이길 수 있는 힘이 될거라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희망찾기 등산·트레킹교실'의 목적지는 북한산 우이령길로,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가동해 철저하게 위생 지침을 지켜 운영됐다. 정부의 거리두기 지침과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해 선착순 80명으로 인원을 제한했으며, 현장에서는 문진표 작성과 체온 측정, 참가자 전원 마스크 착용 등 안전한 산행에 중점을 뒀다.

또한, '클린&그린 마운틴'을 취지로 트레킹 과정에서 발생하는 쓰레기를 참가자가 직접 수거하고 정리해 산을 아름답고 깨끗하게 보존한다는 의미를 더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