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JOY트레킹] 김방수 고대산악회 회장 "큰 나무처럼 더욱 번창하길"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김방수 고대산악회 회장이 '2021 Spring 희망찾기 등산·트레킹 교실' 축사를 전했다.

고품격 엔터테인먼트 경제지 조이뉴스24가 10일 오전 서울 강북구 우이동 만남의 광장에서 산악인 오은선과 함께 하는 '2021 Spring 희망찾기 등산·트레킹 교실'을 개최했다.

고품격 엔터테인먼트 경제지 조이뉴스24가 주최한 '2021 Spring 희망찾기 등산·트레킹 교실'이 10일 오전 서울 강북구 우이동 만남의 광장에서 열렸다. 김방수 (사)고대산악회 회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날 산행에 앞서 진행된 개회식에는 박동석 조이뉴스24 사장 겸 편집국장, 박겸수 강북구청장, 변기태 한국산악회 회장, 김방수 고대산악회 회장,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산악인 오은선 대장, 홍보대사인 트로트 가수 윤희가 참석해 북한산 지명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의 등산'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김방수 고대산악회 회장은 "오은선 대장과 함께 하는 트레킹 교실이 벌써 3회를 맞았다"라며 "작은 씨앗이 큰 나무가 되듯, 크게 발전하고 번창했으면 한다. 날씨 좋은 날, 신록과 함께 좋은 산행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북한산 우이령길을 목적지로 한 이번 '희망찾기 등산·트레킹 교실'은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가동해 철저하게 위생 지침을 지켜 운영됐다. 정부의 거리두기 지침과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해 선착순 80명으로 인원을 제한했으며, 현장에서는 문진표 작성과 체온 측정, 참가자 전원 마스크 착용 등 안전한 산행에 중점을 뒀다.

또한, '클린&그린 마운틴'을 취지로 트레킹 과정에서 발생하는 쓰레기를 참가자가 직접 수거하고 정리해 산을 아름답고 깨끗하게 보존한다는 의미를 더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