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JOY트레킹] 오은선 대장 "자연 앞 겸손해져, 생활 속 자연 보호 실천"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산악인 오은선 대장이 '2021 Spring 희망찾기 등산·트레킹 교실'에서 자연의 중요성을 전했다.

고품격 엔터테인먼트 경제지 조이뉴스24가 10일 오전 서울 강북구 우이동 만남의 광장에서 산악인 오은선과 함께 하는 '2021 Spring 희망찾기 등산·트레킹 교실'을 개최했다.

고품격 엔터테인먼트 경제지 조이뉴스24가 주최한 '2021 Spring 희망찾기 등산·트레킹 교실'이 10일 오전 서울 강북구 우이동 만남의 광장에서 열렸다. 산악인 오은선 대장이 '코로나19시대의 등산'을 주제로 강연 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날 산행에 앞서 진행된 개회식에는 박동석 조이뉴스24 사장 겸 편집국장, 박겸수 강북구청장, 변기태 한국산악회 회장, 김방수 고대산악회 회장,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산악인 오은선 대장, 홍보대사인 트로트 가수 윤희가 참석해 북한산 지명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의 등산'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오은선 대장은 "저는 지지난주에도 북한산에 왔다. 지난주에는 관악산에 갔었는데, 특히 오늘 날씨가 너무나 쾌창하다. 덕을 많이 쌓았다는 생각이 드는 좋은 하루"라고 운을 뗐다.

이어 "많은 분들이 제가 기골이 장대할 거라 생각하시는데 보면 다들 아담하다며 놀라신다"라며 "산은 덩치로 가는 것이 아니라 마음으로 간다. 이 좋은 날 우이령길을 가게 되어 참 좋다"라고 전했다.

또 오 대장은 "요즘 저의 관심은 환경이다. 코로나 시대 이렇게 마스크를 쓰고 만나는 것이 우리에겐 불행이다"라며 "우리를 보호하기 위한 마스크가 동물들에게는 족쇄가 되어 생명을 위협한다. 죽은 고래의 뱃속에서 플라스틱과 쓰레기가 나온다. 이게 다 우리가 한 일이다. 인간은 이 짧은 시간 동안 산업혁명 등 자연을 계속 파괴해왔다"라고 자연을 해치고 있는 인간의 만행에 대해 일침했다.

"자연이 주는 풍요로움을 언제까지 누릴 수 있을지 생각하게 된다"라고 밝힌 오 대장은 "일상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것부터 생각한다. 가급적 생활 속에서 일회용품을 줄이고 있다. 각자 스스로 이런 노력을 해준다면 이 좋은 자연을 조금 더 아름답게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당부했다.

오 대장은 '히말라야 등반을 하면서 죽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느냐'는 참가자의 질문에 "매번 있다. 목숨을 담보로 하고 가기 때문에 못 돌아올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 곳에서 시신을 본다. 저렇게 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생각을 하는데, 저는 긍정적 기운으로 가는 사람인 것 같다"라며 "자연에 대해 겸손해진다. 보잘 것 없는 사람이기 때문에 자연이 허락을 할 때만 가고, 내치면 돌아선다. 정상을 앞에 두고도 돌아서곤 했다"라고 자연의 뜻에 따라 산을 오른다고 밝혔다.

북한산 우이령길을 목적지로 한 이번 '희망찾기 등산·트레킹 교실'은 '클린&그린 마운틴'을 취지로 트레킹 과정에서 발생하는 쓰레기를 참가자가 직접 수거하고 정리해 산을 아름답고 깨끗하게 보존한다는 의미를 더했다.

또한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가동해 철저하게 위생 지침을 지켜 운영됐다. 정부의 거리두기 지침과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해 선착순 80명으로 인원을 제한했으며, 현장에서는 문진표 작성과 체온 측정, 참가자 전원 마스크 착용 등 안전한 산행에 중점을 뒀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