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의 기억' 감독이 밝힌 김강우·서예지 연기 열정 "연기구멍無"


(인터뷰)서유민 감독 "김강우 연기, 한 컷도 아쉬움 없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내일의 기억' 감독이 개봉을 앞둔 소감과 함께 배우 김강우, 서예지와의 촬영 호흡을 전했다.

서유민 감독은 19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내일의 기억' 관련 인터뷰에서 개봉 전 예매율 1위에 등극한 것에 대해 "너무 떨리고 조마조마하다"라며 "주어진 상황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데 다행히 영화는 영화로 생각해주고 내용에 대한 기대감을 가져주시는 것 같다. 그렇게 봐주시고 선택을 해주시면 감사할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배우 서예지, 서유민 감독, 배우 김강우가 1일 영화 '내일의 기억'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사진=CJ ENM]

'내일의 기억'은 기억을 잃고 미래가 보이기 시작한 수진(서예지 분)이 혼란스러운 기억의 퍼즐을 맞춰갈수록 남편 지훈(김강우 분)의 충격적인 실체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로, 서예지와 김강우가 부부 호흡을 맞췄다.

연출을 맡은 서유민 감독은 '덕혜옹주',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극적인 하룻밤', '행복' 등의 각색, 각본가로도 유명하다. '내일의 기억'은 서유민 감독의 첫 연출 데뷔작으로, 어느 날 사고 이후 펼쳐진 타인의 미래, 그 미래 속 가족의 모습이 살인자를 하고 있다는 충격적인 소재를 통해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극강의 몰입감을 선사한다.

어려서부터 연출자로서의 준비를 했다고 밝힌 서 감독은 "직접 이야기를 영상으로 구현하니까 재미있었다. 배우들과 현장에서 얘기를 나누고 고쳐나가는 과정이 좋았다"라며 "배우들, 스태프들과 치열하게 토론을 하는 경험을 작가 생활만 할 때는 못 느꼈는데 그게 좋았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특히 김강우에 대해서는 "'사라진 밤'을 좋게 봤다. 평소 호감이 있고 좋아해서 계속 지켜봐왔는데 '사라진 밤'이 스릴러 장르인데 표현하는 것이 좋더라"라며 "다른 이면을 잘 보여주실 것 같아서 구애를 여러번 했다. 물론 처음엔 시나리오는 좋지만 어려울 것 같다며 거절을 하시기도 했다. 하지만 충분히 잘 할 수 있다고 말씀드렸고 그렇게 캐스팅이 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김강우 배우와 대화를 정말 많이 나눴다. 첫 만남부터 시나리오를 들고 와서 깊숙히 토론을 했다. 프리 프로덕션 과정에서도 의견을 많이 내주셔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라며 "정말 깊이 있게 탐구를 하시는구나 라는 생각을 했다. 현장에서도 계속 생각을 나눴는데 카톡으로도 '대사 어떠냐'라며 의견을 많이 냈다"라고 적극적으로 촬영에 임했던 김강우에 대한 고마움을 털어놨다.

영화 '내일의 기억' 서예지 김강우 스틸컷 [사진=아이필름 코퍼레이션/CJ CGV]

또 서 감독은 "캐릭터적으로 변화가 많고 보여지는 것도 많아서 자칫 흐트러질 수도 있는데 김강우 배우는 전혀 그렇지 않았다. 정말 톤을 잘 잡아주고 끝까지 끌고 나갔다"라며 "영화를 보면서 더 완벽하다는 생각을 했다. 저의 연출은 부족함이 많은데 김강우 배우의 연기는 한컷도 아쉬운 점이 없다"라고 밝혔다.

서예지와의 촬영 당시도 회상했다. 서예지는 개봉을 앞두고 여러 논란에 휩싸인 상황. 김강우에 이어 서예지를 캐스팅했다는 서 감독은 "그동안 활동하는 걸 보고 수진을 잘 표현해줄 것 같아서 캐스팅을 했고 잘 해주셨던 것 같다"라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그러면서도 "연기에 있어서는 진짜 열심히 했다. 계속 테이크를 가도 힘든 내색 없이 괜찮다고 말해주고, 정말 훌륭한 연기를 보여줬다"라고 서예지의 열연을 칭찬했다.

이어 "연기 구멍이 정말 없다. 연기를 잘해주셔서 정말 감사했다. 배우들이 연기하는 것을 현장에서 볼 때도 만족스러웠다"라며 "첫 촬영이 영화 속 마지막 장면인데, 감정을 쌓은 상태가 아닌데도 그걸 잘 소화해주셔서 정말 놀랐다. 불안감이 없어지고 믿음으로 해소가 됐다"라고 다시 한 번 서예지와 김강우에게 고마운 마음을 털어놨다.

'내일의 기억'은 오는 21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