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늘 "김창렬, 가사 한줄 쓴 적 없어...故 이현배가 다했다" 폭로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이하늘이 김창렬은 DJ DOC의 노래 가사를 쓴 적이 없다고 폭로했다.

지난 17일 이하늘의 동생이자 그룹 45RPM 멤버 이현배가 제주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후 DJ DOC의 갈등이 수면 위로 드러났다. 19일 이하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이현배의 죽음이 김창렬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가수 이현배 [사진=엠넷]

이하늘은 펜션 사업을 시작하기 위해 제주도에 땅을 샀고, 이를 위해 자신과 이현배, 김창렬이 공동 투자를 했다고 밝혔다. 이후 김창렬이 돌연 사업에서 손을 떼 이현배가 이를 떠안았던 것. 그 과정에서 이현배가 생활고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또 이하늘은 "그동안 이현배가 DOC 가사 써주고, 멜로디 짜줬다. 8집 앨범 만들 때도 김창열은 관심도 없었다. 20년 동안 녹음실에 20일도 안 왔다. 랩 가사 한 줄 쓴 적이 없다"고 폭로했다.

논란이 커지자 김창열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혼란스럽고 애통한 시기인 만큼 억측과 추측은 자제해 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린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