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앤오프 "음악방송 1위, 현실로 이뤄져서 행복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온앤오프(ONF)가 두 달만에 초고속 컴백한 소감을 전했다.

온앤오프는 28일 오후 정규 1집 리패키지 앨범 '시티 오브 온앤오프'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그룹 온앤오프가 28일 오후 정규 1집 리패키지 앨범 '시티 오브 온앤오프'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더블유엠엔터테인먼트 ]

두 달 만에 초고속 컴백한 온앤오프는 "쉬는 것을 모른다. 계속 준비 중이다"라고 유쾌하게 말했다. 이들은 "새로운 음악을 들려들릴 수 있어서 기쁘고, 이 시간이 너무 소중하다"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온앤오프는 첫 정규 앨범으로 국내외 음원차트 1위 석권, 데뷔 후 첫 음악방송 1위, 앨범 초동 판매량 자체 기록 경신하며 대세 보이 그룹 반열에 올랐다.

온앤오프는 "항상 인터뷰를 할 때 '음악방송 1위를 하고 싶다'고 했는데 현실로 이뤄지니 너무 행복했다"라고 말했다.

이번 앨범은 지난 2월 공개된 첫 정규 앨범 '온앤오프: 마이 네임' 기존의 수록곡 11곡에 '마이 제네시스(My Genesis)' '더 드리머(The Dreamer)' 등 신곡 3곡을 추가한 총 14개의 트랙으로 구성됐다. 온앤오프만의 아이덴티티가 고스란히 녹아든 음악 색깔에, 청춘을 마주하고 있는 그들의 가슴 속 메시지를 담아 완성했다.

타이틀곡 '춤춰'는 '나의 모든 삶은 예술이며 자유로운 나는 그 누구보다 아름답다'는 희망찬 메시지를 노래한 지난 타이틀곡 'Beautiful Beautiful'의 연장선상에 있는 노래다.

온앤오프는 이날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 '시티 오브 온앤오프'를 발매하고 본격 활동에 돌입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