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비 사과 "논란 송구스럽다, 각별히 주의할 것"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갓세븐 제이비가 인스타그램 라이브방송 도중 여성의 나체사진이 붙여진 방을 공개해 논란이 된 가운데 사과문을 게재했다.

제이비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우선 저를 지켜봐주신 분들께 갑작스럽게 심려 끼쳐 드려서 죄송합니다. 좋아하는 작가님 중 한 분의 사진을 붙여 놓은 거였는데 전 연령층이 보고 있는 곳에서 비춰지게 돼 송구스럽습니다. 앞으로는 이런 부분들은 각별히 주의하고 눈살 찌푸리시는 일 없도록 하겠습니다. 죄송해요"라는 사과문을 게재했다.

갓세븐 제이비 프로필 사진 [사진=하이어뮤직 ]

해당 글이 너무 가볍게 쓰여진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자, 이를 삭제하고 "진심으로 죄송해요"라는 글을 재차 올렸다.

앞서 제이비는 13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그 과정에서 제이비의 방으로 추정되는 공간이 공개됐다. 그 공간에는 수많은 여성 나체사진이 벽에 붙어 있어 파장을 일으켰다.

이에 하이어뮤직 측은 "이번 라이브 방송 때 비춰진 사진은 국내 유명 아티스트들과도 촬영 작업을 한 바 있는 패션사진작가의 작품"이라며 "그럼에도 아티스트 본인과 하이어뮤직은 다양한 연령층이 참여하는 라이브 방송에서 부주의하게 일부 사진들을 노출시킨 부분에 대해 팬분들과 대중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