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아내의맛' 함소원 조작 논란? 전혀 몰랐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개그맨 박명수가 함소원의 조작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14일 박명수는 유튜브 채널 '할명수'에 '50만 기원 Q&A 무엇이든 물어보쌉싸리와용'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박명수는 '아내의 맛'이 조작인지 알고 있었냐'는 질문에 "솔직하게 얘기해요? 굉장히 민감한 질문이긴 하지만 촬영을 나가면 전 최선을 다하는 거지, 누가 와서 얘기를 안 해주는데 제가 그걸 어떻게 알겠나. 나중에 그런 일이 터졌을 때 '그런 점이 있었구나'라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박명수 [사진=유튜브 캡처]

이어 "잘못된 게 있다면 정중히 사과하고 좀 더 앞으로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저는 전혀 몰랐다"고 덧붙였다.

또 박명수는 유튜브를 시작한 계기에 대해 "젊은층과의 소통을 위해 시작했다. 제가 TV에 나오는 사람이지만 TV보다는 유튜브를 더 많이 보게 되는 게 현실이다"고 말했다.

한편, 함소원은 TV조선 '아내의 맛' 촬영 당시 에어비앤비 숙소를 시부모님 별장으로 속이는 등 조작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