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한초임 "한정수, 나이 속여...알고보니 18살 나이차"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한초임이 과거 한정수가 나이를 속인 사연을 공개했다.

18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한정수, 한초임, 김희정, 이태빈이 출연했다.

이날 한초임은 "제가 스무살 때 처음 알게 된 남자 연예인이 한정수 오빠다. 압구정에 볼링장이 있다. 거기를 드나들다가 친해졌다"고 밝혔다.

비디오스타 [사진=MBC에브리원 캡처]

이어 "처음에 나이를 속였다. 저랑 10살밖에 차이가 안 난다고 했다. 알고보니 18살 차이가 나더라. 밥도 많이 사줬다"고 말했다.

또 "오빠 주변에 여자가 많았다. 4천명 사귀었다고 말했다"며 "통화를 할 때도 남자다운 척을 많이 했다. '남자같다'라는 생각도 했다"고 말했다.

MC들은 "당시 마음이 있었냐"고 물었고, 한초임은 "조금은"이라고 답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